엔드 오브 데이즈(1999, End of Days) 영화, MOVIE


감독: 피터 하이암스, 주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브리엘 번 

개봉일: 1999년 12월 4일
서울 관객수: 43만 7292명
전국 관객수: ?

1979년 뉴욕바티칸 교황청 창밖으로 달 위를 질주하는 혜성이 목격된다.

같은 날 한 병원에서 여자아이가 태어난다. 교황청은 혜성이 달 위를 질주하는 날 사탄의 씨를 잉태할 아이가 태어날 것이라는 예언자의 기록에 따라 중대한 결정을 내려야만 한다.
교황은 믿음을 갖고 아이를 지켜주라고 지시한다. 그러나 강경파는 아이를 죽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편, 병원에서 아이를 빼돌린 "악마의 사제단"은 아이에게 독사의 피를 먹이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1999년 뉴욕아내와 딸을 범죄조직에게 잃은 전직 형사 케인은 인생을 체념한 듯 알콜에 의지해서 살고 있다. 현재 그의 신분은 사설 경호원! 경호 의뢰인을 호송하던 중 목숨을 잃을 뻔한케인은 몸을 날려 저격범을 뒤쫓는다. 정체가 신부였던 저격범은 "곧 사탄이 나타난다!"는 말을 외치며 실신한다.

저격범의 아지트를 수색하던 중 케인은 한 여자의 사진을 발견한다. 그녀의 이름은 크리스틴! 크리스틴은 매일같이 사탄으로부터 겁탈당하는 악몽에 시달린다. 크리스틴은 케인의 보호를 받게 되며 한 추기경으로부터 크리스틴이 바로 사탄이 노리고 있는 여자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다.

그렇다면 사탄은 왜 그녀를 뒤쫓는 것일까?

“12월 31일, 새천년이 시작되는 자정직전 사탄이 그녀를 범하게 되면 사탄은 그리스도가 자신을 가둬둔 지옥문을 열게 될 것이며 결국 새천년을 지배하게 될 것이오.”

가슴속이 온통 증오와 복수심으로 불타는 케인은 사탄에게 좋은 사냥감이 아닐 수 없다. 12월 31일 타임 스퀘어 가든 광장 사탄은 자신이 범할 크리스틴을 이끌고 악마의 사제단의 비밀 아지트로 들어간다.

케인은 사탄의 뒤를 쫓는다. 자정을 10여분 앞둔 순간, 크리스틴이 사탄에게 겁탈당하기 직전 마침내 인류의 운명을 놓고 케인과 사탄의 격돌이 벌어지는데...




SAGA가 소장 중인 팸플릿에 적힌 내용들


홍보 문구


1번 팜플릿

앞면-거대한 악의 음모가 인류를 덮친다!

중간-천년을 기다려온 세기의 대결이 시작된다!


소개 내용


루시퍼(Lucifer)라 불리는 사나이가 있다.

샛별을 뜻하는 그의 이름은 사탄과 악마, 또는 마왕이란 의미로도 통한다.
그러나 숫자로 표현되는 그의 상징은 단 하나, 바로 악마의 숫자 666이다.
신약의 요한계시록 20장 7절에 기록된
적그리스도를 상징하는 불길한 숫자 666!
이 숫자를 뒤집어 보라. 바로 올해, 1999년의 뒷자리가 아닌가!
그는 왜 새천년의 시작을 눈 앞에 둔 이 시점에 지상에 나타난 것인가!
12월 31일의 자정 초침이 멈추기 전까지
루시퍼가 지상의 한 처녀를 범하여 악의 씨를 잉태시키면
새천년을 지배할 지옥의 문이 열릴 것이다.
살아남으려는 자여,
서둘러 종말을 맞이할 준비를 하라!

아놀드 슈왈츠네거,
액션 블록버스터의 정상에 그가 서 있다!

아놀드 슈왈츠네거의 대표작은
<토탈리콜>, <터미네이터 2>, <트루 라이즈>, <이레이저>다.
그러나 이들 중 그 어떤 작품도 우리가 3년 동안 기다려왔던
그의 신작 블록버스터 <엔드 오브 데이즈>를 능가하진 못한다!
사탄과의 대격돌을 그린 이 작품은 과도한 액션과 피비린내 나는 폭력씬이
스크린을 온통 전율로 뒤덮을, 올해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이자
20세기의 마지막을 장식할 대작이다.
<에어 포스 원>을 쓴 앤드류 말로위의 각본, <사관과 신사>의 빌 보덴 제작,
<라스트 모히칸>의 미술감독 리챠드 홀랜드,
그리고 <터미네이터 2>의 특수효과 스탠 윈스톤...
심상치 않은 느낌, 벌써부터 가슴이 두근거린다!


2번 팜플릿

뒷면-상상불허! 거대한 악의 음모가 인류를 덮친다!



날라리의 평


-팸플릿 구성은 말 그대로 심플... 좋게 말하면 심플이라는 거고, 나쁘게 말하면 그 당시 팸플릿과는 이질적인 구성을 보여 짜증났다. 시놉시스나 주요 배역들의 대한 소개가 전혀 없다. 뭐... 놀드 형이면 다 설명한 거 아니냐... 라는 생각인 거냐?

-팸플릿이 2종이나 되는데, 내용이 저거 밖에 없는 건... 90년대 팸플릿 치고는 파격적인 구성이다. 저때는 인터넷으로 영화 정보를 얻기 쉬운 때도 아니었으니 말이다. 팸플릿을 보면 ‘놀드 형 나옴. 끝!’ 이런 느낌이랄까?

사실 이 형 나오는 걸로 끝이긴 하지...


-이 영화 팸플릿을 봤을 때는 딱 2가지 생각이 들었다. 첫 번째 생각은 “너도 세기말이냐?”였고, 다른 하나는 “무슨 악마가 튀어나오든 놀드 형에게 죽도록 쥐어터지고 끝나겠군”이었다.


그리고 내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지.


-영화 스토리는 간단하다. 세기말을 맞아 부활하려는 사탄을 몸 좋고 힘 센 히어로가 때려잡는다는 건데... 터미네이터를 통해 총기 다루는 법을 익힌 놀드 형 답게, 화약냄새 진하게 나는 액션 및 총알로 사탄을 때려잡는다.

-이거 왠지... 영화 제목은 기억나지 않지만 척 노리스가 나온 영화가 떠오른다. 영화 제목은 모르고, 예전 토요명화에서 봤었는데... 척 노리스와 그의 파트너가 부활한 악마를 화려한 뒤돌려차기 등 격투기로 때려눕혔는데... 마지막에 무슨 예언 같은 게 나왔다. 그 영화가 왜 생각났냐면... 그 마지막 예언에 ‘전설대로, 서쪽에서 온 다른 무기를 쓰는 두 명의 기사가 그들만의 방식으로 악마를 물리쳤다’란 내용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오래된 기억이라 정확하진 않은데 대충 맞을 거다.

찾아보니 이 영화였다. 그러니까 척 노리스 형님은 돌려차기로, 놀드 형은 각종 화기로 사탄을 막는다는 거지...


-영화 내용면에서는 고개를 가로저을 수밖에 없다. 초중반까지는 어느 정도 봐줄만 하지만... 이후는 개연성이 떨어져도 너무 떨어져서...

-99년작임을 고려하면 나름 괜찮은 CG와 놀드 형이 보여준 혼신을 다한 액션 등은 괜찮게 볼만하지만... 스토리가 워낙 개판이라... 이러면 트랜스포머 시리즈나 CG 포트폴리오용으로 만들었다는 신과 함께 시리즈처럼 그래픽에 적당한 액션을 가미한 킬링타임용 영화 밖에 되지 않는다.

-근데 부활한 사탄이라는 놈은 어떤 인간의 몸을 차지하기가 무섭게 이 여자, 저 여자 가릴 것 없이 섹스를 해댄다. 처음 한 짓이 식당에 있던 어떤 여자와 키스하면서 그녀의 가슴을 주무르는 거였고... 나중에 자신의 추종자를 찾아가선 그의 아내, 딸과 섹스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사탄은 지랄... 그냥 색마 아니냐?


-그래도 나름 사탄스러웠던 부분은 인간의 심리를 교묘하게 파고들어 공격한다는 장면이 나올 때였다. 종말이 새로운 시작이라고 일장 연설을 늘어놓는 것 역시 악마스러웠다. 문제는 그 다음에 나오는 장면들이 공포스럽지 않고 개그였다는 거지.

-명색이 사탄이... 인간에게 이렇게 허무하게 당한다는 게 말이 되냐? 영화 초반에 가게 하나를 화끈하게 날려버리거나 자신과의 계약을 어긴 사람을 간단히 불에 태워 죽였으면서 왜 자신에 대항하는 사람 하나 죽이지 못할까?

상대가 주인공 보정을 받은 놀드 형이었으니... 사탄도 별 수 없나?


-케인 역을 맡은 놀드 형의 연기는 평범한 수준. 가족을 잃고 자살하려고 하는 형사 연기를 정말 그답게 평범하게 해냈다. 액션은 나름 열심히 하는데... 당하는 장면이 많아서 웃겼다. 특히 여주인공의 양엄마와 싸우는 장면은 개그였다. 천하무적 놀드 형도 악마의 힘에 씌인 인간은 못 당하는 모양이다.

-여주인공 크리스틴 역을 맡은 로빈 튜니는 내가 매우 애정했던 미드 멘탈리스트에 테레사 리스본 역을 맡았던 배우다. 멘탈리스트에서나 이 영화에서나 매우 예쁜 모습으로 등장하려고 노력하는데... 솔직히 내 취향이 아니라...

특히 멘탈리스트에선 공식 설정이 미인이다.


-마지막으로 궁금한게... 마지막의 그 장면은 도대체 왜 넣은 걸까? 자신의 의지인가? 아니면 하느님이 도와준 건가?


덧글

  • 포스21 2020/12/08 22:01 #

    20년 전에 제목.. 정도는 들어 봤던 영화군요. 아놀드 영화 대분이 그럭저럭 어느정도 재미는 보장하던 시절이라 볼까? 하다가 내려버린 듯...
  • SAGA 2020/12/08 22:41 #

    내리시길 잘하셨습니다. 저도 놀드형 영화는 어지간하면 다 보는 편이지만 이건 좀 아니다 싶었거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