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차승원의 레시피, 고추장찌개의 다양한 바리에이션 요리, COOKING








된장찌개는 김치찌개와 더불어 어렸을 때부터 자주 먹었던 음식이지만, 이상할 정도로 난 고추장찌개와 인연이 없었다.



화면출처-삼시세끼 어촌편



딱히 어머니께서 해준 적도 없었고, 그렇다고 내가 찾아먹은 적도 없고... 그래서 내 기억 속의 고추장찌개는 밥상에 올라왔던 기억이 한 차례도 없을 정도의 음식이었다지...

고추장찌개가 뭔지 알게 된 건, 삼시세끼 어촌편 덕분이었다. 출연진의 늦잠으로 인해 시간이 모자란 아침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주로 나왔는데, 항상 나온 음식은 전날 먹은 밥을 끓여서 만든 눌은 밥에, 계란말이 그리고 간단하게 끓이는 찌개류였다.


차승원이 주로 끓였던 찌개는 된장찌개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고추장찌개를 많이 끓이기 시작했다. 그렇게 고추장찌개와 된장찌개는 만재도 모닝세트가 되었더랬지...


화면출처-삼시세끼 어촌편



배말, 거북손 등을 넣어 끓이는 정통식에 가까운 된장찌개와 달리, 차승원은 고추장찌개에는 꽤 여러 재료를 첨가하는 편이었다.



된장찌개와 마찬가지로, 배말, 거북손을 넣어 끓인 버전이 있는가 하면, 화면출처-삼시세끼 어촌편




이진욱이 게스트로 왔을 땐 집에 굴러다니던 당면을 넣어 끓였다. 화면출처-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육고기의 공급이 원활해진 삼시세끼 고창편에선 먹다남은 삼겹살을 넣기도 했었지. 화면출처-삼시세끼 고창편



삼시세끼를 보고 처음 고추장찌개를 끓인 이후론, 나도 집에서 뭐 만들기 귀찮으면 고추장찌개를 자주 끓이게 됐다.




​이것은 삼시세끼 밥상의 스테디셀러 고추장찌개의 이야기이다.


이번에 끓여먹은 버전은 삼시세끼 고창편에 나온 버전인데, 유해진이 합류하기 전, 차승원이 손호준과 남주혁에게 된장찌개에 넣는다고 우렁이를 따놓으라고 한 적이 있다.


화면출처-삼시세끼 고창편






동네 이마트 에브리데이에 가보니까 이런 게 있더라고. 옆에 동죽이 있었는데 해감 안 된 녀석은 즐~! 해감 귀찮다...


 

차분하게 감자를 손질하는데... 아, 더럽게 잔잔바리 감자다...



아침에 어머니께서 김치찌개를 끓여서 양파 반 개짜리가 있더라고.


 

애호박도 있으니까, 청양고추와 함께 잘라 넣자





다음은 고추장과 된장을 적당한 비율로 풀어준 다음, 논우렁살 중 절반을 넣고 끓인다. 물론 다시마도 넣어야지... 아, 참치액도~!






역시 비주얼이 좋군~!





다양한 바리에이션이라고 했으니, 다른 버전도 끓여봤다.





삼시세끼 고창편에 나온 고기를 넣은 버전이 참 좋더라고. 그래서 그걸 그대로 만들어 봤다. 먼저 감자를 준비하고,







차승원은 삼겹살을 넣었지만, 우리집은 삼겹살 보단 목살 파라... 먹다 남은 목살을 적당히 잘라준다.






찌개에 투입될 재료들이 준비됐으니...




1인분용 냄비에 넣고 된장과 고추장을 풀어준다.






청양고추 넣은 뒤, 열심히 끓여주면 끝이다.




맛이 안 나서 왜 그러지 싶었는데... 다시마랑 참치액을 안 넣었다.



순서는 상관없어요, 넣지만 하세요~! 화면출처-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이건 삼시세끼 어촌편에 나온 당면 넣은 버전! 며칠 전에 끓인 건데 사진이 있었네ㅋㅋ




이날은 호박도 있길래 넣어봤다.






양파, 감자 순으로 냄비에 넣어주고,






당면은 물에 불려놓는다.




물을 적당히 붓고 고추장과 된장을 적당히 넣어 풀어준다. 아, 이거 고기 넣은 버전이다. 집에 목살이 남아서 잘라 넣었다. 전에 고기 한 번 넣었더다가 완전히 맛 들여가지고...





참치액도 넣었다. 이때부터 고추장찌개 끓일 때 참치액을 넣었더랬지.



 

이제부터 열심히 끓인다!






오후, 비주얼 굿!



절반은 아버지께서 저녁에 드신다고 해서 내가 먹을 분량만 따로 당면을 넣어 끓이기로 했다. 다시 등장한 1인분용 냄비에 불에 적당히 불린 당면을 넣고,






고추장찌개를 넣은 뒤 열심히 끓인다.




괜찮은 작품이 완성됐다.



맛이야 늘 항상 비슷하다. 고기를 넣었다고 더 좋아지는 것도, 당면을 넣었다고 더 나아지는 건 없다. 항상 비슷한 맛의 스테디셀러랄까?